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지역퍼스트 신문보기
중랑구뉴스 | 교육/사회복지 | 문화/스포츠뉴스 | 치안/안보/소방 | 나눔/단체
치안/안보/소방    |  퍼스트뉴스  | 치안/안보/소방
서울시 중랑구 1인가구 안전 지키는 안심마을보안관 시범운영 시작  
- 안심마을보안관 배치해 주민생활과 밀접한 종합 안전활동 수행 - 시범운영으로 1인가구 밀집지역인 면목본동 선정 - 인적이 드문 골목길 또는 외진곳 심야시간 순찰, 범죄예방활동 실시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김형수 작성일 21-10-14 00:00 댓글 0

퍼스트신문  / 치안/안보/소방

서울시 중랑구 1인가구 안전 지키는 안심마을보안관 시범운영 시작

 

 

- 안심마을보안관 배치해 주민생활과 밀접한 종합 안전활동 수행

- 시범운영으로 1인가구 밀집지역인 면목본동 선정

- 인적이 드문 골목길 또는 외진곳 심야시간 순찰, 범죄예방활동 실시

 

 

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지역 1인가구 밀집지역에 안심마을보안관을 배치해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안심마을보안관은 매년 증가하는 1인가구가 느끼는 불안감에 대한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주거침입범죄를 사전에 예방해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고자 시작된 사업이다.

 

시범운영 대상지로는 면목본동이 선정됐다. 면목본동은 면목역 근처 주택가가 밀집되어있고 1인가구 비율이 높아 주거안심구역으로 지정된 바 있다. 대상지 내에 안심마을보안관 초소가 설치되며 오는 18일 교육을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시범 운영될 예정이다.

 

4명의 안심마을보안관이 21조로 주5일 근무하며 방범구역 내 순찰과 범죄예방활동과 함께 각종 생활 안전 대응활동도 펼친다.

 

주로 심야시간 차량이동이 어려워 인적이 드문 골목길과 외진곳을 집중 순찰하고 안심이 앱을 활용해 범죄예방활동을 실시한다. 필요시에는 경찰, 주민들과 함께 합동순찰도 나선다.

 

또한 심야시간 구역 내 도로파손, 보안등 미점등, 빗물받이 막힘, 도로상 불법 적치물 방치 등 생활 속 위해요소를 점검하고 신고해 혹시 모를 위험을 사전에 방지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안심마을보안관 운영을 통해 지역 1인가구가 느끼는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해소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이 안심할 수 있는 생활환경 조성에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스트뉴스의 최신글
  강동구 자율방범 연합회 제14대 연합회장 장 …
  중랑구 이달 말까지 망우리역사문화공원 사진 전…
  중랑구 취약계층 건강보험료 지원 우수지자체 선…
  중랑구 이달 말까지 망우리역사문화공원 사진 전…
  중랑구 취약계층 건강보험료 지원 우수지자체 선…
  서울특별시 자율방범연합회 제7대 연합대장 이.…
  중랑구 상봉2동 주민센터 익명의 기초생활수급자…
  중랑구 면목역광장 동행센터로 제6회 대한민국 …
  중랑구 면목역광장 동행센터로 제6회 대한민국 …
  서울 중랑구 영안교회로부터 이웃돕기 백미 1,…
퍼스트신문 - 미래가치를 추구하는 2022년 01월 24일 | 손님 : 19 명 | 회원 : 0 명
퍼스트뉴스
중랑구뉴스 
교육/사회복지 
문화/스포츠뉴스 
치안/안보/소방 
나눔/단체 
구정
구정 
구의회 
주민자치 
인터뷰
정치인 
경제인 
예술인 
단체장 
우리동네업소소개
음식 
서비스 
판매 
의료 
교육 
매매 
퍼스트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퍼스트신문 | 발행인 : 김양호 | 지사장 : 김형수 | 편집인 : 김영렬 | TEL : 070-8716-6885, 010-5791-3927, 펙스 02)808-3927, morasoo3927@gmail.com
    주소 :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먹갓로서길29 104호 | 사업자등록번호 : 132-86-01106 | 신문사업등록번호: 경기다50146 |
    Copyright© 2015~2022 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